봄맞이 집들이를 앞두고 있다면? 센스 있는 테이블 세팅을 위한 필수템을 소개한다. 그릇 자체에 모양이 있다면 테이블 세팅의 포인트가 되는 것은 당연. 보기에도 곱고, 음식을 올려놓으면 더욱 예쁜 꽃 모양 접시 모음.

로얄 코펜하겐 ‘ 블루 풀 레이스 플라워 접시’

브랜드의 가장 고급 라인인 블루 풀 레이스 꽃 접시는 장인이 하나하나 그린 패턴은 물론 가장자리에 펀칭 디테일이 있다. 그릇 자체로 정성이 느껴지는 디자인. 넉넉한 사이즈로 디저트용 혹은 메인 요리를 담을 것을 추천.

한국 유기 ‘굽 있는 꽃 접시’

최근 젊은 층들의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유기 브랜드에서도 다양한 모양을 출시하고 있다. 한국 유기의 꽃 접시는 굽이 살짝 있는 입체적인 디자인으로 식탁 위에서 돋보이기에 제격.

빌레로이앤보흐 ‘아우든 플라워 볼’

패턴이 다양한 아우든 컬렉션은 접시끼리 겹쳐 연출한 뒤, 제일 위에 플라워 볼을 올리면 감각적인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 서양 요리에서 자주 활용되는 디자인으로 피클이나 샐러드를 간단히 담기에 좋다. 1인 세팅의 경우 식전 스프를 담기에도 사이즈가 여유 있다.

IMG_0017

문도방 ‘꽃 볼’

깔끔한 디자인의 꽃 볼. 옆면에 높이 감을 주어 국물이 있는 음식을 담기에도 좋다.

IMG_0018

이은범 작가 ‘연꽃 접시’

꽃 접시 중 단연 주목받고 있는 디자인. 은은한 청자 빛에 연꽃 모양이 그대로 살아 있어 접시 자체만 전시해도 좋을 정도로 아름답다.

광주요 ‘연화 접시, 연잎 접시, 화형 찬기’

종류와 크기가 가장 다양한 광주요의 꽃 접시들.  사이즈와 모양을 다르게 구입한 뒤 자유롭게 믹스하면 더욱 예쁜 세팅을 완성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