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서, 몸으로 울고, 웃고, 말하는 사람들. 그들의 동작 하나하나가 예술이 된다.

 

허니 제이
(Holy Bang)
장르 힙합 인스타그램 @_honey.j_

정하늬는 아주 어릴 적, 그러니까 허니 제이(Honey J)라는 이름을 사용하기 한참 전부터 춤을 췄다. 허니제이로 춤을 춘 지는 이제 10년이 됐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성 댄서 중 한 명으로 지금은 홀리 뱅을 이끌고 있다.

도트 무늬 블라우스와 코르셋 스타일의 점프슈트, 샤 소재 시스루 스커트는 모두 디올 제품. 반지는 본인 것.

도트 무늬 블라우스와 코르셋 스타일의 점프슈트, 샤 소재 시스루 스커트는 모두 디올 제품. 반지는 본인 것.

계기_ 어릴 때부터 춤추는 걸 좋아했다. 그게 일상이었다. 특별한 계기가 있진 않았다.
처음 배운 곳_ 누군가에게 처음 배운 건 중학생 때 동네 재즈 학원이다. 반강제로 시작했지만, 대회에서 문화부장 관상도 받았고 경험도 많이 쌓았다.
롤모델_ 17세 때 ‘소울시스터즈’라는 팀의 공연을 보고 ‘꼭 저렇게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동경하던 팀에 들어가서 2년 동안 활동했다. 지금은 사라진 팀이지만 여전히 동경의 대상이다.
함께 작업한 이들_ 박재범, 비와이, 효연(소녀시대), 효린, 보라(이상 시스타), 매드크라운 등
팀에 대하여_ 2017년 새롭게 만들어진 팀으로 여자 멤버로만 구성되어 있다. 스타일이 각기 다른 멤버들로 이뤄져 있기 때문에 어떤 안무나 분위기도 연출 가능하다. 막 시작한 팀이기 때문에 열정이 넘쳐난다.
댄서로 산다는 것_ 솔직히 힘든 부분이 많다. 열악한 지원 체계로 많은 이들이 춤을 포기하기도 한다. 한 번의 공연을 위해 투자하는 비용과 시간은 마이너스인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무대 위에서의 짜릿함과 벅참은 그런 것들을 이겨내고도 남는다.
댄서로서 가장 행복했던 기억_ 내 춤으로 사람들과 교감하고 즐거울 수 있었던 모든 순간.
한마디_ 열심히 살고 싶다. 열심히 춤추고, 뜨겁게 사랑하는 삶을 소망한다. 건강하게 오래오래 춤추고 싶다.

 

가희&민정
(Crazy)
장르 어번 댄스 인스타그램 @gahee_v&@alswjdddd

여성 댄스팀 ‘크레이지’는 오랜 시간 한국 여성 댄스팀의 상징과도 같았다. 가요 프로그램에 나오는 멋진 여성 댄서들은 어김 없이 그녀들이었다. 김가희(왼쪽)와 김민정(오른쪽)은 크레이지에 합류한 지 이제 각각 5년, 10년이 됐다.

 김가희가 입은 뱀피 가죽이 장식된 슬리브리스 가죽 셔츠와 가죽 팬츠, 벨트는 모두 보테가 베네타 제품. 김민정이 입은 블라우스와 로프 장식 쇼츠, 장식적인 네크리스, 이어링은 모두 생로랑 제품.

김가희가 입은 뱀피 가죽이 장식된 슬리브리스 가죽 셔츠와 가죽 팬츠, 벨트는 모두 보테가 베네타 제품. 김민정이 입은 블라우스와 로프 장식 쇼츠, 장식적인 네크리스, 이어링은 모두 생로랑 제품.

계기_ 가희  9~10년 전쯤, 지드래곤의 ‘하트브레이커’ 무대를 보고 댄서들에게 반했다. 아마도 그때. 어렸을 때부터 춤추는 사람을 동경했지만, 직업으로의 꿈은 아니었다. 우연한 계기로 시작했다.
처음 배운 곳_ 가희  동네 댄스 학원. 민정  초등학생 때 전학 가서 처음 만난 친구들에게.
롤모델_가희  Miss Janelle G, Kaelynn KK Harris, Jojo Gomez 민정  Ashley Everett
함께 작업한 이들_ YG 소속 가수들과 아이유 등.
팀에 대하여_ 크레이지는 12명으로 이뤄진 여성 팀이다. 하이텍처럼 YG 소속은 아니지만, 주로 YG 아티스트들과 함께 일한다. 실력도 실력이지만 각자의 개성과 매력이 장점이다.
댄서로 산다는 것_가희  자랑스럽고 뿌듯하다. 민정  가수들의 그림자가 아닌, 독립적인 아티스트로 보여졌음 한다.
댄서로서 가장 행복했던 기억_ 가희 <싸이-밤샘의 갓싸이> 연말 콘서트 때. 많이 힘들었지만, 밤새 같이 뛰며 즐기는 관객의 열정에 정말 행복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민정  무대에서 춤을 추다 관객과 눈이 마주칠 때면 나를 보고 있다는 생각에 행복하다. 저 사람도 나로 인해 즐거워하는구나 싶으면 행복이 배가된다.
한마디_ 좌절하고 우울할 때도 한없이 기쁘고 행복하게 만들어주는 것. 오로지 춤밖에 없다.

 

키밀
(Gorilla Crew)
장르 힙합 인스타그램 @kimil_bus

키밀(김일환)은 15년 경력의 스트리트 댄서다. 거리에서 시작한 그의 춤은, 한없이 여유로우면서 자유로운 움직임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지금은 댄스팀 ‘고릴라 크루’에 속해 있다.

계기_ 듀스, 서태지와 아이들 같은 뮤지션을 보고 춤을 좋아하다가 동네 형들이 춤추는 걸 보고 나도 댄서가 되겠다고 마음먹었다.
처음 배운 곳_ 처음은 아니지만, 춤을 진심으로 배웠다고 생각하는 것은 고릴라크루 단장 김우성.
롤모델_ Elite Force Crew의 Link, Ejoe 그리고 국내의 G-Haksu 형에게 많은 영감을 얻는다.
함께 작업한 이들_ MFBTY, EE, 비, 제이소울브라더스, 방탄소년단 등.
팀에 대하여_ 고릴라크루는 1998년 이주노의 댄스 팩토리 비디오 제작을 기점으로 여러 장르의 댄서가 모인, 역사가 있는 팀이다. 힙합, 하우스, 비보잉, 파핀 등 색이 다른 다양한 댄서들이 있어 서로 시너지를 받는 부분이 크다.
댄서로 산다는 것_ 모든 아티스트들이 그렇듯, 결국 내 자신이 행복해야 한다는 것.
댄서로서 가장 행복했던 기억_ 존경하던 아티스트 MFBTY와 같이 작업했을 때, 그리고 우리나라 여러 댄서들과 세계 대회에 출전해 우승했을 때.
한마디_ 춤! 그리고 사랑과 평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