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말과 샌들을 함께 신는 '아재'패션이 다시 돌아왔다. | 더블유 코리아 (W Korea)

도심의 등산객, 고프코어에 대하여

2018-03-13T18:36:09+00:002018.03.13|FASHION, 화보|

못생긴 아웃도어 아이템이 스타일리시하게 소비되는 시대. 새롭게 대두한 ‘고프코어’ 트렌드를 우리는 좀 더 면밀히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

헴라인이 독특한 후디와 등산용 서모 팬츠가 연상되는 오묘한 색감의 팬츠는 발렌시아가 제품. 각 1백만원대, 가격 미정.

헴라인이 독특한 후디와 등산용 서모 팬츠가 연상되는 오묘한 색감의 팬츠는 발렌시아가 제품. 각 1백만원대, 가격 미정.

플리스 베스트는 콜럼비아 제품. 11만원대. 로고 티셔츠는 나이키 제품. 3만9천원. 톡톡한 소재의 워크 팬츠는 파타고니아 제품. 17만9천원. 겨자색 스니커즈는 컨버스 제품. 9만2천원. 양말은 에디터 소장품.

플리스 베스트는 콜럼비아 제품. 11만원대. 로고 티셔츠는 나이키 제품. 3만9천원. 톡톡한 소재의 워크 팬츠는 파타고니아 제품. 17만9천원. 겨자색 스니커즈는 컨버스 제품. 9만2천원. 양말은 에디터 소장품.

활용도 높은 셔켓 아우터와 플란넬 셔츠는 파타고니아 제품. 각 24만9천원, 가격 미정. 샌들은 테바 제품. 가격 미정. 쇼츠와 양말은 에디터 소장품.

활용도 높은 셔켓 아우터와 플란넬 셔츠는 파타고니아 제품. 각 24만9천원, 가격 미정. 샌들은 테바 제품. 가격 미정. 쇼츠와 양말은 에디터 소장품.

 감각적인 프린트가 더해진 윈드 브레이커와 그 안에 입은 줄무늬 티셔츠는 버버리 제품. 모두 가격 미정. 클래식한 디자인의 버킷 햇은 프레이 제품. 3만5천원.

감각적인 프린트가 더해진 윈드 브레이커와 그 안에 입은 줄무늬 티셔츠는 버버리 제품. 모두 가격 미정. 클래식한 디자인의 버킷 햇은 프레이 제품. 3만5천원.

강렬한 프린트 티셔츠는 디젤 제품. 가격 미정. 방풍성이 훌륭한 등산용 서스펜더 서모 팬츠는 파타고니아 제품. 49만9천원. 클래식한 체크 패턴 캡은 버버리 제품. 35만원. 경쾌한 스니커즈는 발렌시아가 제품. 가격 미정.

강렬한 프린트 티셔츠는 디젤 제품. 가격 미정. 방풍성이 훌륭한 등산용 서스펜더 서모 팬츠는 파타고니아 제품. 49만9천원. 클래식한 체크 패턴 캡은 버버리 제품. 35만원. 경쾌한 스니커즈는 발렌시아가 제품. 가격 미정.

가죽 소재의 스포티한 점퍼와 담백한 로고 티셔츠는 발렌티노 제품. 각 4백70만원, 99만원.

가죽 소재의 스포티한 점퍼와 담백한 로고 티셔츠는 발렌티노 제품. 각 4백70만원, 99만원.

보온 효과가 뛰어난 블루종은 파타고니아 제품. 17만9천원. 셔츠처럼 연출한 건체크 패턴의 블루종과 같은 패턴의 팬츠는 이지 비지 제품. 각 12만원, 7만5천원. 투박해서 더 멋진 스니커즈는 아디다스 제품. 16만9천원. 양말은 에디터 소장품.

보온 효과가 뛰어난 블루종은 파타고니아 제품. 17만9천원. 셔츠처럼 연출한 건체크 패턴의 블루종과 같은 패턴의 팬츠는 이지 비지 제품. 각 12만원, 7만5천원. 투박해서 더 멋진 스니커즈는 아디다스 제품. 16만9천원. 양말은 에디터 소장품.

 넉넉한 실루엣의 아노락 점퍼는 파타고니아 제품. 98만9천원. 체크 셔츠는 프레이 제품. 6만9천원. 해진 느낌의 회색 데님 팬츠는 디올 옴므 제품. 가격 미정. 스트랩을 짧게, 크로스로 메면 경쾌한 범백을 닮은 미니 백은 발렌티노 가라바니 제품. 가격 미정.

넉넉한 실루엣의 아노락 점퍼는 파타고니아 제품. 98만9천원. 체크 셔츠는 프레이 제품. 6만9천원. 해진 느낌의 회색 데님 팬츠는 디올 옴므 제품. 가격 미정. 스트랩을 짧게, 크로스로 메면 경쾌한 범백을 닮은 미니 백은 발렌티노 가라바니 제품. 가격 미정.

카무플라주 패턴의 점퍼는 콜럼비아 제품. 12만원대. 이너처럼 연출한 트랙 재킷과 버킷 햇은 프레이 제품. 각 10만9천원, 3만5천원. 배낭은 팀버랜드 제품. 9만8천원. 샌들은 테바 제품. 가격 미정. 쇼츠와 양말은 에디터 소장품.

카무플라주 패턴의 점퍼는 콜럼비아 제품. 12만원대. 이너처럼 연출한 트랙 재킷과 버킷 햇은 프레이 제품. 각 10만9천원, 3만5천원. 배낭은 팀버랜드 제품. 9만8천원. 샌들은 테바 제품. 가격 미정. 쇼츠와 양말은 에디터 소장품.

셔츠처럼 활용하기 좋은 트랙 재킷과 팬츠, 병뚜껑 모티프 장식이 포인트인 벨트, 어디든 잘 어울리는 스니커즈는 모두 발렌시아가 제품. 각 1백50만원, 가격 미정, 70만원대, 가격 미정.

셔츠처럼 활용하기 좋은 트랙 재킷과 팬츠, 병뚜껑 모티프 장식이 포인트인 벨트, 어디든 잘 어울리는 스니커즈는 모두 발렌시아가 제품. 각 1백50만원, 가격 미정, 70만원대, 가격 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