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매한 머리 길이 때문에 심란한 당신을 위해 단계별 ‘헤어 거지존’ 스타일링 비법을 공개한다.

ZONE 1 중단발에서 롱헤어로 넘어가는 시기
하나로 깔끔하게 묶기에는 짧고, 그대로 두자니 이리저리 뻗치는 모발이 신경 쓰이는 마의 구간.

 

SOLUTION 1 사랑스러운 양갈래 포니테일
아직 길이가 짧아 포니테일로 묶으면 양 사이드 쪽 머리가 삐져 나오기 일쑤. 이럴 땐 뒤쪽 헤어를 5:5로 나누어 양쪽에서 각각 묶어주면 깔끔하다. 층이 많거나 쇼트 헤어에서 머리를 기르는 중이라면 특히 추천.

 

@blancandeclare_official #singapore🕶

A post shared by KRYSTAL (@vousmevoyez) on

몽쥬

A post shared by 숮이 💄💅👡👠🎀👙🌂👗🌂🎀💋💌 (@skuukzky) on

SOLUTION 2 자연스러운 반묶음 헤어
반묶음 헤어가 가장 잘 어울리는 구간. 자연스럽게 뻗치는 잔머리가 매력포인트라, 층이 많은 상태라면 더 좋다. 매듭의 위치가 높아질수록 귀여운 느낌이, 반대로 낮아지면 청순하고 여성스러운 느낌을 살릴 수 있다.

 

ZONE 2 짧은 귀밑 헤어에서 중단발로 넘어가는 시기
딱히 지저분해 보이는 것은 아니나 일자로 자른 탓에 머리가 무겁고 답답해 보이기 쉬운 구간.

https://www.instagram.com/p/BaffjfRBday

SOLUTION 1 굵은 웨이브로 히피 감성 더하기
늘어진 듯 극도로 자연스러운 굵은 웨이브는 답답해 보이는 모발에 무게는 덜어주고 발랄한 느낌은 더해줄 것이다. 파마가 부담스럽다면 모발이 젖은 상태에서 섹션을 나누어 꽈배기를 만들듯 머리카락을 돌돌 말아가며 말리는 방법도 있다.

 

A post shared by Doona Bae (@doonabae) on

SOLUTION 2 모발 끝에만 C컬 넣기
굵은 웨이브가 취향에 맞지 않는다면, 모발 끝에만 C컬을 더해 변화를 모색할 수 있다. 바깥쪽으로 자연스럽게 뻗친 듯한 헤어가 세련되면서도 활동적인 느낌을 줄 것이다. 샴푸 후 손가락으로 툭툭 털어가며 말려 주기만 하면 돼서 관리하기도 편하다.

 

ZONE 3 눈썹과 광대 사이의 애매한 앞머리
여자라면 누구나 한번쯤 경험했을 처치곤란, ‘앞머리 거지존’을 극복하는 가장 최신의 스타일링 비법.

PHOTO BY 'WekiMeki' – #DOYEON #도작가

A post shared by 위키미키 (@weki_meki) on

SOLUTION 어니언 뱅으로 트렌디하게
듬성듬성한 양파 뿌리를 닮았다 해서 이름 붙여진 ‘어니언 뱅’이 대세. 앞머리 거지존을 탈출하는 데에도 이만한 게 없다. 앞머리를 양 옆으로 넘겨 고정한 뒤 삐져 나오는 잔머리들은 고데기를 사용해 앙증맞은 컬을 만들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