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 위에 자신을 쏟아 보여줄 날을 기다리며 팽팽하게 몸을 단련하고 있는 사람들.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둔 국가대표 선수들의 지나칠 수 없는 존재감을 더블유 스튜디오에서 확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