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아무리 솜털마저 휘날릴 정도로 보송보송한 베이스 메이크업이 트렌드여도 겨울에 예뻐 보이는 피부는 단연 촉촉한 듯 윤기가 흘러넘치는 피부다. 버석버석한 겨울철 ‘냉피부’를 촉촉하고 부유해 보이는 ‘온피부’로 탈바꿈시켜줄 메이크업 아티스트의 비법을 눈여겨볼 것.

171206_gifted_69431-완성

 

오가영의 은광 피부

“파운데이션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피부 컨디션 자체를 끌어 올려주는 게 관건이에요. 에센스를 바른 뒤 미스트를 분사해 에센스를 묽게 만들고 마사지하듯 공들여 흡수시킨 다음, 제품을 한 번 더 바른 뒤 크림으로 마무리하세요.”

 

김선진의 극과 극 , 밸런싱 피부

“이마와 볼, C존은 윤기가 흘러넘치게 연출하되 코와 인중 부분은 보송하게 마무리해야 피부가 전체적으로 윤기 나면서도 깨끗해 보여요. 피부에 각질과 홍조가 핀 과예민성 피부라면 노란색 베이스의 파운데이션을 브러시로 얇게 펴 바르세요.”

 

손대식의 윤광 코팅 피부

“메이크업 전, 피부 진정에 도움을 주는 캐머마일 성분이 들어간 팩을 하세요. 겨울철에는 칼바람으로 인해 메이크업이 쉽게 무너지기에, 파운데이션 속 유분이 피부에 겉돌지 않도록 파우더로 가볍게 마무리해주는 게 좋아요.”

 

박태윤의 윤광 피부

“크림 마사지로 피붓결을 매끈하게 정돈한 뒤 파운데이션을 아주 얇게 펴 바르면 크림의 은은한 윤기가 파운데이션을 타고 올라와 예쁜 윤광 피부를 완성할 수 있어요.”

 

손주희의 민낯 베어 스킨

“그날그날의 피부 상태에 맞는 스킨케어를 마친 뒤, 스킨케어와 궁합이 잘 맞는 베이스를 선택해야 정말 자신의 피부처럼 보일 수 있답니다.”

 

우현증의 에어 스킨 메이크업

“지성 피부는 지저분하지 않으면서도 촉촉해 보이는 메이크업을 하기가 까다롭지요. 오일과 픽서를 적절히 활용해야 속땅김 없이 수분감 넘치는 피부를 완성할 수 있어요.”

 

김활란의 ‘미스 글로우’ 룩

“공기까지 버석거리는 겨울철엔 밤과 오일 스틱을 활용해 글로시함을 극대화해도 과해 보이지 않아요. 살짝 텁텁하게 연출된 피부 위에 오일 스틱으로 광을 더하면 투명한 윤기를 자아낼 수 있답니다.”

 

이영의 수분광 피부

“겨울철엔 광대와 콧등처럼 얼굴에서 튀어나온 부위에만 얇은 수분광이 피어날 때 가장 예뻐 보여요. 피부 잡티를 가리는 데 힘쓰기보다는 피부 자체의 윤기를 살리는 데 주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