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찬 새해를 맞아 자신 있게 셀피를 찍어볼까요? 이번 시즌 겨울 아우터와 함께.

 

컴백 코르덴

채도 높은 푸른색 코듀로이 코트와 양털 가방, 신발은 모두 니나리치 제품. 가격 미정. 반지는 모두 제이미&벨 제품. 10만원대.

채도 높은 푸른색 코듀로이 코트와 양털 가방, 신발은 모두 니나리치 제품. 가격 미정. 반지는 모두 제이미&벨 제품. 10만원대.

‘골덴’으로 익숙한 코듀로이 소재가 부활을 알렸다. 그간 베이지색 톤의 한정된 디자인과 컬러로 해석되었다면 채도 높은 터키 블루 컬러나 연한 하늘색, 분홍과 같은 달콤한 색과 벨티드 코트, 오버사이즈 재킷 등 다양한 얼굴로 등장한다.

 

어나더 블랙

벨벳 라펠이 특징인 검은색 코트는 크리스토퍼 케인 by 마이분 제품. 2백99만원. 가죽 모자는 셀린 제품. 가격 미정. 왼손에 낀 금색 반지는 루이 비통 제품. 62만원.

벨벳 라펠이 특징인 검은색 코트는 크리스토퍼 케인 by 마이분 제품. 2백99만원. 가죽 모자는 셀린 제품. 가격 미정. 왼손에 낀 금색 반지는 루이 비통 제품. 62만원.

기본적인 검은색 코트는 누구나 하나쯤 있을 터. 그렇다면 라펠이나 주머니에 다른 소재와 색으로 변화를 준 디자인은 어떨까.

 

전투력 상승

카키색 점퍼는 이자벨 마랑 제품. 1백38만원. 스팽글 장식 튜브톱 드레스와 목걸이는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가격 미정. 원통형 가방은 가격 미정, 벨트는 1백만원대, 모두 루이 비통 제품. 반지는 제이미&벨 제품. 10만원대. 니트 팬츠는 에르메스 제품. 가격 미정. 초록색 양말은 구찌 제품. 가격 미정.

카키색 점퍼는 이자벨 마랑 제품. 1백38만원. 스팽글 장식 튜브톱 드레스와 목걸이는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가격 미정. 원통형 가방은 가격 미정, 벨트는 1백만원대, 모두 루이 비통 제품. 반지는 제이미&벨 제품. 10만원대. 니트 팬츠는 에르메스 제품. 가격 미정. 초록색 양말은 구찌 제품. 가격 미정.

경쾌하고 활동적인 카키색 점퍼도 스팽글 드레스와 스테이트먼트 주얼리를 더하면 드레시한 룩으로 변신한다.

 

그래니 카디건

다양한 색상이 조합된 복고풍의 니트 카디건은 프라다 제품. 3백만원대. 스카프는 구찌 제품. 가격 미정. 뱀 모양 반지는 루이 비통 제품. 가격 미정. 챙이 큰 모자는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가격 미정. 자주색 니트 귀고리는 케트리나 마크리아니 by 네타포르테 제품. 20만원대.

다양한 색상이 조합된 복고풍의 니트 카디건은 프라다 제품. 3백만원대. 스카프는 구찌 제품. 가격 미정. 뱀 모양 반지는 루이 비통 제품. 가격 미정. 챙이 큰 모자는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가격 미정. 자주색 니트 귀고리는 케트리나 마크리아니 by 네타포르테 제품. 20만원대.

포크 룩의 영향을 받은 민속적인 패턴과 톤 다운된 다채로운 색 조합이 어우러진 빈티지한 니트 카디건을 주목할 것.

 

전천후 체크

체크무늬 셔츠는 94만원, 분홍색 비닐 아우터와 체크무늬 아우터는 2백만원대, 아가일 패턴 양말은 19만원. 모두 버버리 제품. 금색 굽이 특징인 펌프스는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가격 미정. 털모자는 미우미우 제품. 가격 미정. 반지는 제이미&벨 제품. 10만원대.

체크무늬 셔츠는 94만원, 분홍색 비닐 아우터와 체크무늬 아우터는 2백만원대, 아가일 패턴 양말은 19만원. 모두 버버리 제품. 금색 굽이 특징인 펌프스는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가격 미정. 털모자는 미우미우 제품. 가격 미정. 반지는 제이미&벨 제품. 10만원대.

스텔라 매카트니와 프라다, 버버리 등은 클래식한 재킷과 깃털 장식 코트, 판초 형태의 오버사이즈 아우터에 체크무늬를 입혔다. 포멀하거나 캐주얼하거나 그 어떤 무드에도 통용되는 체크.

 

데님 데이

데님 재킷과 스커트, 붉은색 가죽 부츠는 모두 발렌시아가 제품. 가격 미정. 반지는 제이미&벨 제품. 10만원대.

데님 재킷과 스커트, 붉은색 가죽 부츠는 모두 발렌시아가 제품. 가격 미정. 반지는 제이미&벨 제품. 10만원대.

90년대를 떠올리는 연한 데님부터 진한 인디고 데님까지, 데님 아우터의 스펙트럼이 어느 때보다 넓다.

 

또 하나의 가죽

주름을 잡아 소매를 길게 만든 블루종 가죽은 6백만원대, 스웻 셔츠는 1백만원대, 모두 생로랑 제품. 목걸이는 루이 비통 제품. 3백만원대.

주름을 잡아 소매를 길게 만든 블루종 가죽은 6백만원대, 스웻 셔츠는 1백만원대, 모두 생로랑 제품. 목걸이는 루이 비통 제품. 3백만원대.

보테가 베네타의 가죽 주름 스커트, 로에베의 물결치는 가죽 스커트와 톱, 캘빈 클라인의 자수 장식 가죽 재킷, 에르메스와 토즈의 가죽 팬츠 등 가죽이 쓰이지 않은 아이템을 찾기가 힘들 정도다.

 

부풀려

회색 오버사이즈 코트는 자크뮈스 by 분더샵 제품. 1백53만원. 커다란 크리스털 귀고리는 버버리 제품. 가격 미정. 은색 장갑은 빔바이롤라 제품. 가격 미정.

회색 오버사이즈 코트는 자크뮈스 by 분더샵 제품. 1백53만원. 커다란 크리스털 귀고리는 버버리 제품. 가격 미정. 은색 장갑은 빔바이롤라 제품. 가격 미정.

어깨는 두 뼘 더 넓게, 라펠은 더 크게, 소매를 부풀린 오버사이즈 재킷을 입을 때는 실루엣을 극대화하기 위해 하의는 심플한 게 필수다. 이번 시즌엔 사이하이 부츠가 팬츠를 대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