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새벽의 신비와 한낮의 맹렬함, 그리고 저물녘의 은밀함을 품은 저 바다에서. 2018, 크루즈 룩을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