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 장에서 먹은 음식 퍼레이드. 

소문난 잔치에 먹을 거 없다? 아니 있다! 지금 한창 끓어오르고 있는 2018 S/S 패션 위크. 인터넷만 연결되면 굳이 비행기에 오르지 않아도 실시간으로 쇼를 감상할 수 있는 시대. 그것도 프런트 로우보다 더 세밀하게 새 시즌 옷을 감상할 수 있는 최첨단 시대. 그런데 우리가 놓치는 것들이 있다. 쇼장에서 제공된 향긋한 버터향의 크로와상이라든지, 섹시한 점프 슈트를 입은 웨이터들이 내놓은 햄버거라든지. 새 옷만큼이나 음식으로 인스타그램을 장악했던 쇼들! 어쩜 브랜드의 이미지와 똑같은 쇼 장의 음식들을 소개한다. 음식이 곧 패션 일지어다!

1.

Don’t mind waiting when this is the setting…#breakfast #nyfw @therow

Doutzen Kroes(@doutzen)님의 공유 게시물님,


 
‘조식’이 제공되는 더 로우 쇼 장. 더 로우는 지루한 쇼 장에서 벗어나 어퍼 이스트의 고급 호텔 중 하나인 칼라일 호텔의 레스토랑으로 베뉴를 정했다. 커피와 크로와상, 그리고 패션이라니! 은근 부드럽게 어울리는 이 3가지 조합은 아침부터 쇼를 보러 온 이들의 허기를 채워줬다.   

2.

null
null

  Popcorn, burgers, and hand-cut fries embodied the casual elegance of #ThePoloBar at last night’s post-show dinner. #RLFall2017 #NYFW   Ralph Lauren(@ralphlauren)님의 공유 게시물님,


랄프 로렌의 개인 차고에서 이뤄진 2017 FALL 랄프 로렌 컬렉션. 나란히 늘어선 역대급 슈퍼카보다 더 침샘을 자극했던 랄프 로렌 표 음식들이 있다. 쇼 직 후, 랍스터 샐러드, 튜나 버거 등 뉴욕 폴로 바에서 영감을 받은 메뉴로 이루어진 디너가 제공됐다. 쇼 장을 가득 채운 버거 향기와 보는 것만으로도 배가 부른 슈퍼카, 그리고 여기에 보태진 글래머러스한 랄프 로렌의 옷(을 입은 모델들)까지 그야말로 오감을 자극하는 쇼.  

 3.

Custom black grilled cheese from @meltshop for #WANGFEST #💰ponsored

ALEXANDER WANG(@alexanderwangny)님의 공유 게시물님,

munchies??? #wangfest 📷 @spencehartung TJ Mizell(@tjmizell)님의 공유 게시물님,

랄프 로렌에 슈퍼카가 있었다면, 알렉산더 왕에는 버스가 등장했다. 버스에서 내린 모델들은 주차장을 런웨이 삼아 파워 워킹을 보여줬다. 하지만 쇼보다 더 큰 볼거리는 #wangfest로 불리는 애프터 파티였다. 불꽃 터지는 케이터링, 얼음과 맥주로 꽉 찬 볼풀 등이 퇴폐적인(?) 데코레이션의 음식들은 알렉산더 왕의 옷들과 일맥상통! 

4.

일요일 아침, 꽃과 풀이 그득한 정원으로 초대한 마르니. 자연에 흠뻑 빠져있는 마르니의 패션과 더불어 당근과 사과 등 유기농 케이터링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별다른 장식이나 요리법이 없이 그저  야채를 그대로 제공. 옷은 물론이고 베뉴부터 케이터링까지, 모든 것이 마르니가 얘기하는 건강한 패션을 그리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