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도적인 몽골 대자연의 풍광을 마주한 배우 고아성. 훼손되지 않은 원시 자연의 순수를 느끼며 그녀의 말간 낯빛을 내보인 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