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프로듀서가 바라던 ’정말 바람직한 조합’의 여섯 남자, JBJ가 가장 먼저 더블유를 만났다. 꿈이 현실이 되는 주문 ‘JUST BE JOYFUL’를 이름으로 걸고 데뷔를 앞둔 멤버들의 화보와 인터뷰는 더블유 10월호를 통해 만나보자.

워터마크04-236_4-copy
오늘 오후부터 온라인 서점을 통해 예약 가능! 아래 링크확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