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시장이 아무리 불황이어도 립스틱만큼은 꾸준히 완판 소식이 들려온다. 그래서일까? 매일 다른 걸 발라도 다 바르지 못할 정도로 다양한 질감과 컬러로 무장한 F/W 신상 립 제품이 대기 중이다. 클래식한 립스틱과 틴트, 글로스, 립 래커를 포함하는 리퀴드 립스틱 중 대한민국 여성의 선택을 받을 제품은 무엇일까?


가을이면 매트 립이 주류를 형성하던 지난날과 달리, 작년을 기점으로 립스틱 시장에서 질감의 변화가 선명하게 포착됐다. 펄이나 윤기 하나 없이 빳빳한 매트, 부드럽게 발리는 크림 타입과 불투명하고 촉촉한 시어 등 다양한 텍스처의 제품이 등장하고 있는 것. 한 가지 눈에 띄는 점은 점점 더 촉촉한 매트 립스틱이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 입술 속은 촉촉하고 입술 표면은 매끈한 제품은 물론, 바를 때는 크림처럼 촉촉한데 보송보송하게 마무리되는 트랜스포밍 제형도 시선을 붙든다. 발림성을 좋게 만들기 위해 립스틱 표면만 특수 성분으로 코팅하거나 파우더와 오일처럼 어울리지 않을 법한 성분을 적당한 비율로 배합해 크리미한 발림성과 매트한 마무리감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등 한결 진화한 테크놀로지를 접목한 덕분이다. 이번 시즌 극과 극의 질감을 오가더라도 잊지 말아야 할 포인트는 ‘흐트러짐’이다. 남자친구와 격렬한 키스를 마치고 난 뒤 모호하게 번진 입술 라인을 상상하면 된다. 입술에 립스틱을 툭툭 바른 뒤 블렌딩 브러시를 활용해 외곽으로 퍼뜨리거나, 면봉으로 슬슬 펼쳐 바르면 된다. 립 라인의 경계만 허물었을 뿐인데 전에 없던 자유분방함과 섹시함이 느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