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1일부터 24일까지 열리는 <KIAF>에서 특별히 보고 싶은 것들이 있다.

바다 너머 아트 바젤, 카셀 도큐멘타, 뮌스터 조각 프로젝트로 이어지는 올여름 미술 기행을 기사로만 접하며 엉덩이가 들썩거렸다면 이제 몸을 움직일 때다. 가을은 국내에서 볼 수 있는 최대 규모의 미술 장터인 <KIAF 2017 Art Seoul>(한국국제아트페어, 키아프)이 열리는 계절이니까. 수많은 작품이 진열된 광활한 미로에서 헤매는 일은 제법 중노동이니, 올해 신설된 두 섹션과 특별전을 중심으로 키아프를 둘러보길 권한다.

피터 데메츠 ‘The Black Wall’

피터 데메츠 ‘The Black Wall’

파올라 페치 ‘White Deforma’

파올라 페치 ‘White Deforma’

훼이 팡 ‘White Blossom’

훼이 팡 ‘White Blossom’

먼저 ‘하이라이트’ 섹션은 수준 높은 10개 갤러리에서 엄선한 작가들의 신작이나 백남준과 박현기처럼 미술사적으로 가치가 높은 작가의 작품들로 구성된다. 일본의 모리유 갤러리, 홍콩의 웰링턴 갤러리, 벨기에의 아트 로프트, 리-바웬스 갤러리 등이 참여하는데, 이 중 벨기에의 갤러리는 ‘Spirit(정신)’이라는 키워드로 동양의 정서가 묻어나는 작품을 선보인다는 점이 흥미롭다. ‘솔로 프로젝트’는 국내외 11개 갤러리에서 각자의 대표 작가를 조명하는 섹션이다. 한 작가의 세계에 주목하기 어려운 아트 페어에서 미니 1인전이 열리는 셈. ‘미디어 특별전’에서는 국내 미디어 아티스트들의 영상과 사운드 작업을 만날 수 있다. ‘팔리기 어려운 예술’ 로 불리는 미디어아트가 아트 페어의 한자리를 차지하고 있다니, 이 구역에 대한 반응은 극과 극일 것 같다. 키아프 측에선 하나의 기준을 두고 작가를 선정하지 않고, 각각 ‘대양 위 작은 섬처럼 뾰족하게 솟아오른’ 작가와 작업을 골랐다고 한다. 키아프가 열리는 시점에 청담동 아뜰리에 에르메스에서 개인전을 하고 있을 양아치, 김준, 카입, 그리고 의외의 이름인 이강소 등 참여 작가는 15명. 이 밖에 올해에는 파리, 홍콩, 도쿄에 이어 작년 서울에 론칭한 갤러리 페로텡을 비롯해 싱가포르의 STPI 갤러리, 홍콩의 10 챈서리레인 갤러리 등 13개국에서 167개 갤러리가 출동한다. 스위스와 독일까진 못 가도 코엑스홀은 가깝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