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메랄드빛 바다를 품은 프랑스 남부의 앙티브에서 만난 배우 박신혜와 아틀리에 스와로브스키의 매혹적인 일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