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근하고 부드럽게 스며드는 가을이라는 계절.

면 분할된 니트 톱과 팬츠, 어깨에 두른 후드 머플러는 모두 스텔라 매카트니 제품. 슬라이드는 MMK 제품.

면 분할된 니트 톱과 팬츠, 어깨에 두른 후드 머플러는 모두 스텔라 매카트니 제품. 슬라이드는 MMK 제품.

“포근한 니트웨어와 만난 다채로운 컬러 블로킹에 주목할 것. 같은 패턴의 니트 톱과 팬츠, 후드 머플러까지 함께 매치했을 때 매력이 배가된다.” -패션 에디터 이예진

 

 

1_나스 파워매트 립 피그먼트
코끝을 스치는 바람의 온도가 차가워지면 눈매와 입가에 얹는 컬러부터 달라지는데, 올가을에는 청명한 가을 날씨와도, 포근한 니트와도 잘 어울릴 매트한 질감의 누드와 브라운 톤이 감도는 립 컬러를 바르고 싶다. 나스 파워매트 립 피그먼트 제품이 그러한데 촉촉하게 발리지만 입술에 착 감기면서 매트하게 마무리되고, 지속력도 확실하다. 적당한 채도의 누드 톤이 고급스러운 건 말할 것도 없다. -뷰티 디렉터 송시은

모스트 선연 (2)
2_어반디케이 네이키드 히트 아이섀도 팔레트

스산한 바람이 살결을 스치고 포근한 니트가 생각나는 가을에는 톤다운된 베이지 컬러와 버건디색을 레이어링해 그윽하고 깊은 눈매를 연출할 테다. 그럴 때 유용한 것이 다채로운 질감과 컬러 농담으로 구성된 아이섀도 팔레트다. 선명한 색감과 지속력, 가격까지, 뭐 하나 빠지는 구석이 없어 분위기 있는 가을 여자로 변신하는 데 더할 나위 없다. -뷰티 에디터 김선영

연경 모스트

3_프라다의 스톤 장식 니트 앙상블
니트 특유의 텁텁함을 싹 가시게 한 쿠튀르 터치라니! 보기만 해도 포근한 앙고라 니트에 섬세한 스톤 장식이 한 폭의 그림 같은 풍경을 연출한 니트 앙상블. 프라다 쇼룸에서 이 특별한 룩들을 마주한 순간, 그 매혹적인 색감에 한 번, 그리고 정교한 손맛에 또 한 번 반했다. -패션 디렉터 박연경

모스트 예진
4_마이클 코어스 스웨터

니트를 유독 좋아해 가을, 겨울엔 무늬 없는 기본 니트만 여러 개 갖고 있다. 부드럽게 떨어지는 어깨선과 도톰한 네크라인, 편안한 실루엣의 소매, 적당한 길이감까지. 더할 나위 없는 가을, 겨울 친구. – 패션 에디터 이예진

모스트 김신5_펜디 양말 슈즈
로퍼형의 디자인에 양말을 덧댄 듯한 디자인이 독특하다. 자주 입는 생지 데님 스커트와 검은색 미니스커트에 신으면 단정해 보이기도 하고 세련된 느낌을 줄 수 있을 듯. – 패션 에디터 김신

6_디자인 하우스 스톡홀름의 놋(Knot) 쿠션
두툼한 털실 모자가 거리를 강타할 때는 쳐다보지도 않았지만, 이런 쿠션이라면 얘기가 달라진다. ‘구’와는 또 다른 매듭 모양과 적당한 텐션을 지닌 이 쿠션에 비스듬히 기대면, 소파에서 편안하고 불량한 자세를 취할 수 있을 것 같다. 여섯 가지 색깔, 너비와 높이가 30cm로 몽글몽글하니 시각적 즐거움도 있다. 이노메싸에서 판다. – 피처 에디터 권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