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 콘크리트에서는 특별한 ‘집들이’가 진행 중이다. 배우 유아인의 인테리어 스타일리스트로서 놀랍도록 솔직하고 공개적인 집들이이자, 새로운 개념의 전시 <Housewarming> 준비에 한창인 장호석의 진짜 집을 찾았다.

자신이 가장 좋아한다는 분홍색 비닐에 씌운 프레세코 소피아 한 잔을 건네며 장호석이 <Housewarming> 프로젝트에 대해 이야기를 시작했다. “엄청난 돈을 들여 단숨에 집을 멋지게 꾸미는 건 얼마든지 가능해요. 한국 특유의 획일적인 공간에서 유명하고 똑같은 조명 아래, 대리석 테이블 앞 의자에 앉아 있다는 건 물론 예쁘지만 무언가 부족하죠. 뉴욕에 살면서 그곳 사람들이 들려주는 집 이야기에 끌렸어요. 그들은 거실 코너에 놓을 단 하나의 소파를 찾기 위해 3개월이고 6개월이고 발품을 팔거든요. 그러다 꿈꾸던 소파를 찾고, 친구가 놀러 오면 그 소파를 집에 들이게 된 길고 긴 여정을 하나의 이야기처럼 들려주죠. 재미있는 대화의 주제가 되는 거예요.” 집의 물건 하나하나에 의미를 부여하는 섬세함을 가진 그의 집은 반전의 매력을 지녔다. 어둡고 희미한 분위기, 회색 벽과 인더스트리얼 가구, 빈티지 오브제 사이에서 약간의 퇴폐적 감성이 묻어나는 남성성이 강렬하다. 독특한 첫인상으로 시선을 끈 이 공간이 앞으로 한 달여 스튜디오 콘크리트에 그대로 옮겨진다. “새로운 집을 꾸미면 친구들에게 보여주고 자랑하고 싶잖아요. 그런 재미난 생각에서 이번 전시가 시작됐어요. 일종의 쇼케이스 형식을 빌린, 전에 없던 공개적인 집들이인 셈이죠.” 전시 현장에서는 실제 집주인인 장호석을 만날 수 있고, 구석구석 숨겨진 그만의 이야기도 들을 수 있다. “집이라는 게 아늑함도 중요하지만 주인만의 이야기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래야 더 안락하고 내 집처럼 느낄 수 있죠. 잡동사니가 많은 것도 한 사람의 취향일 수 있고, 휑한 거실에 소파 하나가 있어도 그 소파가 유니크한 이야기로 빈 공간을 가득 채울 수 있어요. 이를테면 제가 뉴욕 길거리에서 구입한 2~3달러짜리 빈티지 꽃병도 저만의 공간에 놓았을 때 100~200달러의 가치를 갖게 되는 것처럼요. 이 역시 제가 전시장을 찾는 분들과 공유하고 싶은 소소한 이야깃거리죠.”
전시장 1층에는 앞서 말한 뉴욕 타운하우스 스타일의 실제 거실이, 2층에는 침실 공간이 들어선다. 스튜디오 콘크리트와 장호석이 선별한 물건이 자리한 팝업 스페이스도 있다. 그릇이나 쿠션, 다양한 해외 바잉 제품 등을 만나볼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셀렉 스토어로 이어지는 셈이다. 또 플라워 클래스, 샴페인 파티, 루프톱의 핫도그 파티 등 진짜 친구의 집에 놀러 와 파티를 즐기는 편안하고 흥겨운 경험을 선사할 팝업 이벤트도 함께 준비 중이란다! 따뜻하고 유쾌한 인테리어 스타일리스트 장호석의 집들이는 8월 27일까지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