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빙 열풍으로 주목받고 있는 취미 뜨개질. 호주 출신 텍스타일 디자이너 매기 헨셀 브라운의 손끝에서 탄생한 코바늘 뜨개 레이스는 어디에 올려놓든 인테리어 소품으로 빛을 발한다.

_0002_KakaoTalk_20170629_173601321

_0003_KakaoTalk_20170629_173600068

_0004_KakaoTalk_20170629_173558591

_0005_KakaoTalk_20170629_173557281

_0006_KakaoTalk_20170629_173605557

_0007_레이어 0

_0000_KakaoTalk_20170629_173603895

_0001_KakaoTalk_20170629_173602602

자화상부터 꽃과 나무까지 다채로운 그녀의 작품은 더이상 뜨개질을 고리타분한 취미 정도로 여겨선 안될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