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전 첫 싱글을 발표한 이후 특히 한국에서 엄습하듯 존재감을 키워간 듀오. 느긋하게 세련된 방식으로 음악 듣는 이를 이완시켜주곤 하는 혼네. 그런 두 남자와 상쾌한 시간을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