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을 준비하는 거리 속 사람들.

천의 얼굴, 여름 티셔츠
여름의 전조를 알리는 아이템은 티셔츠. 어디에 어떻게 대입하느냐에 따라 수없이 많은 스타일링이 가능한 티셔츠는 뜨거운 계절에 특히 그 진가를 발휘한다. 재치 있는 슬로건이 적힌 티셔츠와 매끈한 화이트 팬츠의 매치, 상의와 하의의 색을 맞춰 마치 드레스처럼 보이게 매칭한 방식, 여성스러운 드레스 안에 티셔츠를 매치해 중성적으로 보이게 한 방식, 화려한 컬러나 프린트 스커트와 드레시하게 조합한 스타일링까지. 이번 시즌에는 드레시한 하의와 티셔츠의 언밸런스한 매칭이 가장 눈에 띈다.

꽃바구니 옆에 끼고
몇 시즌째 백 트렌드는 미니 사이즈, 마이크로 미니 사이즈 백에 멈춰 있었다. 그런데 이번 시즌에는 바스켓 백처럼 특별한 형태나 소재의 가방이 거리를 점령했다. 발렌시아가, 프라다, 페라가모 하이패션 브랜드부터 샬롯 올림피아, 로지 애술 린같은 신인 디자이너 브랜드에서까지. 재미있는 점은 바스켓 백을 페전트 룩이나 목가적인 룩에 매칭하기보다는 도시적인 룩이나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캐주얼한 차림에 매칭하면 더욱 근사하다는 사실. 필요에 따라 자신의 이니셜을 새기거나, 특별한 장식을 더한 것을 선택해도 좋다.

자신감이 8할, 란제리 톱
란제리 톱이 트렌드라지만, 이를 시도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그 고민에 대한 답은 거리에서 찾을 수 있다. 먼저 슬리브리스 톱이 부담스러운 사람이라면 티셔츠 위에 레이어드하는 걸음마 단계부터 시작해볼 것. 그런 다음에는 슬리브리스 원피스를 톱처럼 활용하자. 팬츠와 함께 스타일링하면 안정감이 들 것이다. 그다음 응용 버전은 슬리브리스 톱의 여성성을 극대화하는 방식이다. 이때에는 하의의 매치가 중요한데, 페미닌한 슬릿 스커트나 몸에 타이트하게 달라붙지만 절제된 미디스커트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반대로 슬리브리스 톱을 매니시하게 연출하고 싶다면, 통이 넓고 긴 팬츠를 매치하면 쉽게 접근할 수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건 바로 과감함과 시선을 즐길 줄 아는 자신감이다.

무릎을 숨겨라
지난 시즌 아찔하게 짧은 미니드레스가 트렌드였다면, 이번 시즌의 드레스는 무릎 아래 길이와 장식이 배제된 정제된 디자인이 특징이다. 심지어 이번 시즌 로에베 컬렉션에 등장한 드레스의 길이는 하나같이 무릎 아래 길이를 유지했고, 셀린 역시 쇼에 등장한 모든 스커트가 무릎을 덮었다. 그렇다고 드레스 길이가 시즌 트렌드의 전부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이번 시즌 드레스의 핵심은 화려한 장식보다 비비드한 컬러나 감각적인 커팅 등 단순하지만 강렬한 디테일을 드레스에 더했다는 사실을 잊지 말 것.

스파르타!
그로브 슈즈 이후 슈즈 트렌드는 꽤 오래 주춤했다. 그런 가운데 오랜만에 나타난 여름 슈즈 트렌드 바로 납작하고 낮은 글래디에이터 샌들이다. 발등을 칭칭 감는 이 무사의 샌들은 여름철만큼은 아찔한 하이힐보다 더욱 쿨하고 섹시하다. 글래디에이터 슈즈는 맥시 드레스나 복사뼈에서 절묘하게 재단된 데님과 함께 매치했을 때 특히 돋보인다. 발등을 덮는 줄의 두께나 소재에 따라 강약을 줄 수 있고, 끈의 컬러나 개수로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