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아이콘이 탄생하는 결정적인 순간! 까르띠에의 새로운 여성 워치인 팬더 드 까르띠에(Panthere de Cartier)의 론칭을 축하하는 서울의 밤. 그 순간, 흥겹고도 찬란한 시간이 눈부시게 펼쳐졌다.

화사한 웃음이 아름다운 신민아.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에 러브 브레이슬릿과 저스트 앵 끌루 브레이슬릿을 겹쳐 착용해 모던한 이브닝 룩을 완성했다.

화사한 웃음이 아름다운 신민아.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에 러브 브레이슬릿과 저스트 앵 끌루 브레이슬릿을 겹쳐 착용해 모던한 이브닝 룩을 완성했다.

1983년 첫선을 보인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를 모던하게 재해석한 뉴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의 아티스틱한 이미지들. 분더샵 청담에선 까르띠에 메종 청담과 함께 국내 최초로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를 소개한다.

1983년 첫선을 보인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를 모던하게 재해석한 뉴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의 아티스틱한 이미지들. 분더샵 청담에선 까르띠에 메종 청담과 함께 국내 최초로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를 소개한다.

못 모티프의 독특한 아름다움이 느껴지는 까르띠에의 저스트 앵 끌루 브레이슬릿을 착용한 채, 시선을 사로잡은 이제훈. 저스트 앵 끌루에서 영감을 받은 아티스틱한 작품 앞에 선 채, 댄디한 화이트 슈트 룩을 선보였다.

못 모티프의 독특한 아름다움이 느껴지는 까르띠에의 저스트 앵 끌루 브레이슬릿을 착용한 채, 시선을 사로잡은 이제훈. 저스트 앵 끌루에서 영감을 받은 아티스틱한 작품 앞에 선 채, 댄디한 화이트 슈트 룩을 선보였다.

황금빛으로 글램하게 물든 파티 현장. #Panthere de Cartier라고 적힌 해시태그 문구가 눈길을 끈다.

황금빛으로 글램하게 물든 파티 현장. #Panthere de Cartier라고 적힌 해시태그 문구가 눈길을 끈다.

로맨틱한 드레스에 청량한 푸른색의 C 드 까르띠에 백을 매치한 배우 고아성. 수줍은 포즈와 함께 드러난 옐로 골드와 스틸이 믹스된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와 러브 브레이슬릿이 돋보인다.

로맨틱한 드레스에 청량한 푸른색의 C 드 까르띠에 백을 매치한 배우 고아성. 수줍은 포즈와 함께 드러난 옐로 골드와 스틸이 믹스된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와 러브 브레이슬릿이 돋보인다.

한 점의 주얼리이자 워치로서 80년대에 가장 높은 인기를 누린 상징적인 타임피스인 팬더 드 까르띠에. 팬더가 지닌 유연한 자태에서 영감을 받아 유려한 곡선의 브레이슬릿을 장착한 채 한층 관능적이고도 모던하게 재탄생했다.

한 점의 주얼리이자 워치로서 80년대에 가장 높은 인기를 누린 상징적인 타임피스인 팬더 드 까르띠에. 팬더가 지닌 유연한 자태에서 영감을 받아 유려한 곡선의 브레이슬릿을 장착한 채 한층 관능적이고도 모던하게 재탄생했다.

저스트 앵 끌루 브레이슬릿과 이어링, 그리고 네크리스를 착용한 채 싱그러운 미소를 짓는 수영.

저스트 앵 끌루 브레이슬릿과 이어링, 그리고 네크리스를 착용한 채 싱그러운 미소를 짓는 수영.

이브닝 파티를 위한 시크한 올 블랙 룩에 러브 브레이슬릿과 저스트 앵 끌루 브레이슬릿으로 악센트를 더한 정용화.

이브닝 파티를 위한 시크한 올 블랙 룩에 러브 브레이슬릿과 저스트 앵 끌루 브레이슬릿으로 악센트를 더한 정용화.

20세기의 오리지널 버전에 충실한 새로운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가 아티스틱한 쇼케이스에 전시되었다.

20세기의 오리지널 버전에 충실한 새로운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가 아티스틱한 쇼케이스에 전시되었다.

화이트 골드의 저스트 앵 끌루 브레이슬릿과 핑크 골드의 뉴 러브 브레이슬릿을 믹스 매치해 모던하면서도 편안한 감각을 드러낸 고경표.

화이트 골드의 저스트 앵 끌루 브레이슬릿과 핑크 골드의 뉴 러브 브레이슬릿을 믹스 매치해 모던하면서도 편안한 감각을 드러낸 고경표.

저스트 앵 끌루 아티스트 프로젝트에 참여한 조기석 작가의 작품을 전시해 메종의 혁신적인 스타일을 강조했다.

저스트 앵 끌루 아티스트 프로젝트에 참여한 조기석 작가의 작품을 전시해 메종의 혁신적인 스타일을 강조했다.

여성스러운 룩에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를 착용해 시크한 모던함을 더한 고아성. 그 뒤로 팬더 특유의 표범 무늬가 더해진 눈부신 다이아몬드 세팅의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 이미지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여성스러운 룩에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를 착용해 시크한 모던함을 더한 고아성. 그 뒤로 팬더 특유의 표범 무늬가 더해진 눈부신 다이아몬드 세팅의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 이미지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김성희는 테일러드 재킷에 옐로 골드와 스틸 소재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를 착용해 스타일리시한 감각을 한껏 드러냈다.

김성희는 테일러드 재킷에 옐로 골드와 스틸 소재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를 착용해 스타일리시한 감각을 한껏 드러냈다.

더블유 카메라를 향해 위트 있는 포즈로 인사를 건넨 정용화. 손에 낀 저스트 앵 끌루 링이 눈길을 끈다.

더블유 카메라를 향해 위트 있는 포즈로 인사를 건넨 정용화. 손에 낀 저스트 앵 끌루 링이 눈길을 끈다.

시원한 블루 룩에 연두색의 C 드 까르띠에 미니 백과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 트리니티 드 까르띠에 이어링 등을 미니멀하게 연출한 곽지영.

시원한 블루 룩에 연두색의 C 드 까르띠에 미니 백과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 트리니티 드 까르띠에 이어링 등을 미니멀하게 연출한 곽지영.

심플한 모노톤 룩에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와 컬러풀한 아뮬레뜨 드 까르띠에 네크리스를 레이어드한 김진경.

심플한 모노톤 룩에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와 컬러풀한 아뮬레뜨 드 까르띠에 네크리스를 레이어드한 김진경.

황금빛으로 연출된 통로를 지나 팬더 드 까르띠에 라운지로 향하는 이제훈.

황금빛으로 연출된 통로를 지나 팬더 드 까르띠에 라운지로 향하는 이제훈.

발 디딜 틈 없이 수많은 사람들로 가득한 자이언티 공연 현장. 골든 아워를 주제로 자유로운 클럽 분위기의 멋진 공간을 연출했다.

발 디딜 틈 없이 수많은 사람들로 가득한 자이언티 공연 현장. 골든 아워를 주제로 자유로운 클럽 분위기의 멋진 공간을 연출했다.

파티장의 분위기를 한껏 달아오르게 한 무대를 선보인 자이언티. 선글라스는 까르띠에 제품.

파티장의 분위기를 한껏 달아오르게 한 무대를 선보인 자이언티. 선글라스는 까르띠에 제품.

공연을 감상하는 신민아의 매혹적인 모습. 그 룩을 더욱 강렬하게 어필해준 건 대담한 형태의 저스트 앵 끌루 후프 이어링과 저스트 앵 끌루 토크 네크리스, 그리고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였다.

공연을 감상하는 신민아의 매혹적인 모습. 그 룩을 더욱 강렬하게 어필해준 건 대담한 형태의 저스트 앵 끌루 후프 이어링과 저스트 앵 끌루 토크 네크리스, 그리고 팬더 드 까르띠에 워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