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도록 곁에 두어도 손이 갈 담백한 데님에 대하여.

허리 밴드 부분과 앞쪽의 날염 처리가 돋보이는 스키니 데님은 리바이스 제품. 12만9천원.

허리 밴드 부분과 앞쪽의 날염 처리가 돋보이는 스키니 데님은 리바이스 제품. 12만9천원.

한 뼘 접어 올려 발목을 보여주는 짙은 셀비지 데님은 플랙 제품. 12만9천원.

한 뼘 접어 올려 발목을 보여주는 짙은 셀비지 데님은 플랙 제품. 12만9천원.

헴라인을 접어 올리면 보이는 트로피컬 프린트 데님은 마르니 제품. 69만원.

헴라인을 접어 올리면 보이는 트로피컬 프린트 데님은 마르니 제품. 69만원.

윤기가 도는 부츠컷 코팅 데님은 에이치X플랙 제품. 17만9천원.

윤기가 도는 부츠컷 코팅 데님은 에이치X플랙 제품. 17만9천원.

편안한 실루엣의 디스트로이드 데님은 아르마니 진 제품. 49만8천원.

편안한 실루엣의 디스트로이드 데님은 아르마니 진 제품. 49만8천원.

밑단까지 정제된 아크네 스튜디오 블라 콘스트 제품. 가격 미정.

밑단까지 정제된 아크네 스튜디오 블라 콘스트 제품. 가격 미정.

돌을 닮은 다양한 크기의 리빙 오브제는 모두 필로 제품. 가장 큰 라바는 12만5천원. 중간 크기의 보울러는 11만5천원. 가장 작은 코퍼는 5만7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