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세가 정규 6집 앨범 ‘레모네이드’의 1주년을 기념해 장학금을 만들었다.

0

 

앨범 수록곡 제목에서 이름을 따온 ‘포메이션 (Formation)’ 스콜러쉽.

기금은 버클리음대, 파슨스 디자인 스쿨, 하워드 대학, 스팰맨 대학에서 예술, 문학, 혹은 아프리카계 미국인 연구학을 공부하는 여학생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j

최근 방송계의 퓰리처상이라 불리는 피버디상을 수상하기도 한 ‘레모네이드’. 비욘세와 그녀의 음악이 미국사회에 얼마나 많은 영향력을 행사하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