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_0000_10

 

모델 케이트 모스의 슈프림 컷을 색연필로 따라 그리나 싶더니, 글로벌 패션 하우스 캠페인 컷을 자신만의 색으로 재해석하기까지. 엄마가 보던 패션 잡지에 칠하던 낙서로 시작해 지금은 LA에서 어엿하게 두 번째 전시까지 개최한 일곱 살 소녀 아티스트 지아나(Giana)의 이야기다. 전시장을 찾은 지아나의 친구, 꼬맹이들의 모습이 낯설지만은 않다. 엄마의 패션 센스를 꼭 빼닮은 지아나의 더 많은 작품은 @g.von.g 에서 만날 수 있다.

 

1_0002_8

1_0001_9
1_0004_6

1_0005_5

1_0006_4

1_0007_3

1_0008_2

1_0009_1

1_0010_14

1_0011_13

1_0012_12

1_0013_11

1_0014_배경

1_0003_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