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3년, 런던 메이페어의 어느 거리에 나타난 그녀. 청바지에 가죽 재킷을 걸친 ‘비트족’인 스테파니가 뷰티 살롱으로 들어간다. 달걀 노른자를 이용한 헤어 트리트먼트부터, 페이셜 마사지, 산소 관리, 메이크업, 헤어 세팅까지 마치고 유행하는 옷으로 갈아 입고는 살롱을 나선다. 예전인데도 꽤나 체계적이고 전문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