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인생에 가장 행복했던 ‘술과 장미의 나날들’. 다시 돌이킬 수 없기에 더욱 소중한 시간이죠. 술과 사랑에 취한 청춘들의 그 마지막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