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베를린, 뉴욕, 그리고 서울까지 4개 도시를 오가며 진행된 특급 프로젝트. 패션 디자이너 박성진, 아티스트 김상우, 아트 디렉터 문규, 타투이스트 노마 등 특별한 재능을 가진 이들을 그들의 도시에서 만났다.

NEWYORK – NOMA HAN (Model + Tattooist)
타투를 받는 것을 좋아하던 모델은 직접 타투를 새기는 일을 하기로 마음먹었다. 노마는 뉴욕에서 모델로 데뷔해 8년째 경력을 이어왔고, 뉴욕 한인 타운에 위치한 블랙 잉크 타투 숍에서 타투이스트로는 4년째 활동 중이다. 노마는 얼마 전 오랜 미국 생활을 정리했다. 그리고 이제 한국에서 모델로서, 타투이스트로서의 새로운 2막을 준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