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설지만 자유로움이 느껴지는 도시, LA의 이국적인 풍경과 하나가 되어 여유를 만끽한 배우 이제훈. 필름 속에 자연스레 녹아 든 그의 또 다른 모습을 발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