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농도가 매일같이 올라가는 봄철엔 그 무엇보다 클렌징에 힘써야 한다. 클렌징 오일과 폼으로 이분화되었던 예전과 달리, 요즘엔 클렌징 밀크, 워터, 스틱 등 다양한 타입으로 나와 자신의 메이크업 정도나 클렌징 루틴에 맞춰 사용하면 된다.

1.Bobbi Brown 수딩 클렌징 밀크
치아씨 오일이 수분 보호막을 형성해 클렌징 후에도 피부가 건조하지 않다. 다만, 스위트 아몬드와 호호바, 아보카도 오일 등이 들어 있어 세안 후에 미끈거리는 감촉이 꽤 느껴진다. 200ml, 6만3천원대.

2.La Roche-Posay 미셀라 클렌징워터 울트라
오일 입자가 피부 속 노폐물을 흡착하고 워터 입자는 피부 겉을 적셔주는 미셀라 기술력을 탑재해 클렌징 시 파괴되기 쉬운 피부 표면의 수지질막을 보호하고 pH 밸런스를 맞춘다. 400ml, 2만9천원대.

3.Biotherm 비오수르스 포밍 오일 클렌저
마른 피부에 문지를 땐 오일이지만 물을 묻히면 폼처럼 변하는 트랜스포밍 클렌저. 질감 자체에두께감이 있어 오랜 시간 문질러도 피부에 자극이 가지 않는다. 200ml, 2만9천원대.

Burberry 리퀴드 립 벨벳 6ml, 4만2천원대.

Nars 콜라이너 미노르크 0.28g, 3만4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