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틈 사이로 미묘하고 은밀한 시선이 교차하는 두 사람. 나른하고 역동적인 CK 플래티넘의 봄이 기지개를 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