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봄비로 촉촉히 젖은 파리의 거리, 우산마저도 패션 아이템으로 만들어버리는 파리의 패피들의 모습. 포토그래퍼 구영준이 포착한 파리 스트리트 day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