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능적인 시선과 자유로운 영혼이 깃든 발맹의 글램 정글. 뜨거운 적막이 드리운 순간, 박재범의 순수한 본능이 말간 얼굴을 드러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