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숙한 동시에 새롭고, 생경한 동시에 그리운 꿈결처럼. 발렌시아가 컬렉션과 만난 배우 김고은의 자태는 지극히 신선하고, 또 아련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