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남자의 외모가 경쟁력이 아닌 필수인 시대. 스킨케어부터 베이스 메이크업, 보디까지. 당신의 남자에게 필요한 뷰티의 모든 것을 화보와 영상으로 공개한다.

카키색 점퍼는 로에베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카키색 점퍼는 로에베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하나만 집중 공략 : 주우재
까무잡잡한 피부 톤임에도 잡티 하나 없이 매끄럽고 깨끗한 주우재의 피부 비밀은 귀차니스트식 보습 케어에 있다. 집에 돌아오자마자 조밀한 거품이 나는 세안제로 피부를 닦아낸 뒤 수분 크림 하나만 얼굴 전체에 꼼꼼히 바르고 잔다. 눅진한 밤 타입보다는 세수하듯 손가락을 양옆으로 움직이기만 해도 쏙 흡수되는 가벼운 텍스처의 수분 크림을 선호한다. 스킨케어는 기본이 가장 중요하며 뭐든 귀찮치 않아야 자주, 그리고 오래 하게 된다는 그의 말과 맥락을 같이한다 .

검정 가죽 재킷은 자라 맨, 바지는 엠포리오 아르마니, 초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검정 가죽 재킷은 자라 맨, 바지는 엠포리오 아르마니, 초커는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똑똑한 다이어트 : 유권
몸 만들기 혹은 다이어트의 팔할은 식이요법이란 사실! 블락비 유권이 제대로 효과를 본 ‘저탄수화물 고지방(LCHF)’ 식이요법에 찬사를 보내는 이유 역시 운동으로는 해결되지 않는 마지막 남은 ‘살’이 사라졌기 때문이라고. ‘저탄수화물 고지방’ 식이요법의 핵심은 탄수화물을 제한하라는 것인데, 원리는 이렇다. 몸은 포도당(탄수화물)을 연료로 해 움직이는데 탄수화물을 제한하면 몸이 케톤체를 발생하고, 이것이 지방을 연소시키고 인슐린과 중성지방의 수치를 낮춘다. 주의할 점은? 첫째, 지방 : 단백질 : 탄수화물의 비율이7 : 2: 1 일 때 가장 이상적이나 건강보다 다이어트가 목적이라면 탄수화물의 하루 섭취를 20g 내외 혹은 철저히 제한해도 무리는 없다고. 둘째, 탄수화물이 분해되어 저장되는 형태인 단순당과 같은 성질을 지닌 과일 역시 멀리해야 한다. 먹어도 되는 과일은 토마토뿐이라고. 마지막으로 몸이 제대로 케톤화가 되려면 최소 한 달의 시간이 필요함을 기억하자. 이렇게 철저히 식단을 지킨 유권의 결과는? 혹독한 운동이 아닌 오로지 식이요법만으로 4주간 8kg 감량에 성공!

화이트 셔츠는 코스, PVC 소재의 베스트 형태의 재킷은 꼼데가르송 옴므 플러스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화이트 셔츠는 코스, PVC 소재의 베스트 형태의 재킷은 꼼데가르송 옴므 플러스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남자의 그루밍 : 피오
아이돌 메이크업에서 당신이 배울 것은 진한 스모키 아이 메이크업이 아니다. 숭숭 구멍 뚫린 모공을 잘 감추려면 비비크림보다는 파운데이션을, 흐릿한 눈썹을 위해서는 아이브로 펜슬을, 입술에 각질이 부스스하게 일어났다면 붉은 기가 살짝 도는 틴트를 아주 조금 립밤과 섞어 바르는 센스를 배우자. <립스틱프린스>를 통해 날로 성장해가는, 바로 블락비 피오처럼!

검정 풀오버 니트는 에이치앤앰 스튜디오 제품.

검정 풀오버 니트는 에이치앤앰 스튜디오 제품.

헤어스타일링의 귀재 : 주민님아
네이버 뷰티 멘토이자 ‘왁스마스터’라 불리는 주민님아(주민)가 추천하는 헤어스타일링 비법은 ‘묵찌빠’다. 주먹을 쥐듯 정수리 부분을 잡아 빈 공간에 드라이로 열을 가한 뒤, 손가락을 가위 모양으로 만들어 앞머리를 뒤에서 앞으로 당기며 드라이하고, 마지막으로 손바닥을 쭉 펴 옆머리를 누르는 방법이다. 누구든지 손과 드라이기만 있으면 손쉽게 완성할 수 있어 머릿발 좀 세워보고 싶지만 ‘곰손’이라 포기했던 남자들에게 적극 추천하겠다.

컬러플한 니트는 제이 더블유 앤더슨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컬러플한 니트는 제이 더블유 앤더슨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파운데이션 바르는 남자 : 레오제이
남자들이 피부 잡티를 가릴 때 가장 많이 쓰는 화장품은 쿠션 혹은 비비크림이다. 그러나 요즘 가장 핫한 남자 뷰티 유튜버 중 한 명인 레오제이(정상규)는 파운데이션을 바르길 권한다. 쿠션이나 비비크림보다 다크닝이 덜하고, 제형이 가벼워 시간이 지날수록 본연의 피지와 어우러지면서 피부가 더 매끈해 보인다는 게 그 이유다. 파운데이션 선택의 포인트는 피부 타입에 따라 각기 다른 제형을 선택하는 것. 여드름이 많다면 매트한 리퀴드 파운데이션을 라텍스 스펀지로 발라 커버력과 지속력을 높이고, 건성 피부라면 크림이나 리퀴드 파운데이션을 브러시로 소량씩 덧바르는 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