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크고 길게, 그리고 풍성하게 뉴욕 거리를 뒤덮은 아우터의 향연. 더블유를 대표하는 패피 정진아, 정환욱 에디터의 반가운 모습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