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튀르 쇼가 한창인 지금, 백스테이지와 런웨이에서 포착한 메이크업.

1. 아르마니 프리베 쇼에서는 ‘오렌지 바이브레이션’을 테마로 눈가에 과감한 터치를 넣었다.

2 .디올 은 아주 로맨틱한 메이크업을 선보였다. 별 모양 시퀸을 눈 주변 C존에, 눈 앞머리에, 언더라인에 신비롭게 얹었다.

3. 샤넬 쇼 모델들의 얼굴에도 별빛이 내려 앉았다. 눈두덩부터 눈 앞머리, C존까지 글리터를 발라 눈부신 쿠튀르 룩과 조화를 이뤘다.

4. 지암바티스타 발리 쇼의 모델들은 세심하게 결을 살린 눈썹과 속눈썹, 오일 스틱으로 글로시하게 마무리한 아이 메이크업이 특징이다.

5. 장 폴 고티에 쇼의 백스테이지에는 무지개가 연상되는 총천연색이 동원되어 모델들의 눈과 입술에 더해졌다.

6. 메종 마르지엘라 쇼의 모델들은 어두운 주근깨와 볼드한 눈썹을 더해 마치 재투성이 소녀 같은 룩을 연출했다.

V alentino

Valentino

7. 발렌티노 쇼에서는 메이크업 보다는 요정처럼 보이도록 연출한 헤어 디테일이 눈에 띈다.

Schiaparelli

Schiaparelli

8. 스키아파렐리는 여자라면 언젠가는 따라 해보고싶은 부드럽고 여성스러운 스모키룩을 만들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