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싱한 빛처럼 찬란하고, 수정처럼 맑게 반짝이는 크리스탈. 김성헌 작가의 작품 안에서 황홀하게 빛이 나던 그녀의 오마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