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치 미술가 김기라는 오랜 시간 각인된 안소희의 이미지를 비틀어 자신을 응시하는 또 다른 시선과 조우하도록 했다. 이것은 배우 안소희의 또 다른 자아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