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준영 작가가 빚어낸 박재범의 몸은 차가운 적막 속에서 가장 숭고한 도자기로 완성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