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화가 여러 번 반복한 단어는 ‘반짝반짝’과 ‘빛나는’이었다. “난 내가 매일매일 빛나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늘 반짝이는 곳을 찾아다녔죠.” 반짝임은 그녀를 비추는 조명에도, 세상을 바라보는 눈빛의 총기 속에도 존재한다.

1701 김성령1-B
1701 김성령2-B

 

 

 

엄정화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