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르메스 전시를 기획한 큐레이터 브뤼노 고디숑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에르메스와 함께한 이 전시는 ‘산책’의 두 가지 요소, 즉 꿈과 자유로운 영혼에서 영감을 받아 기획되었죠.” 도시를 거니는 행위 자체가 흥미롭고도 자유로운 예술일 수 있음을, 일상이 곧 예술이고 패션일 수 있음을 역설하며.

원본

런던과 파리, 두바이에 이어 최근 서울에서 열린 에르메스의 . 파리의 에밀 에르메스 박물관이 소장한 아카이브 피스와 함께 에르메스의 현재 컬렉션을 흥미롭게 엿볼 수 있는 전시장에서 모델이 착용한 리조트 컬렉션의 화사한 옐로 코트, 화이트 셔츠, 그리고 조형적인 메탈 장식의 훌리(Roulis) 백은 모두 Hermes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