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서울의 한파를 뒤로하고 <아트 바젤 마이애미 2016>에 다녀온 더블유 이혜주 편집장 (@hyejoo_w).  아트바젤을 위해 디자인 디스트릭트에 위치한 각 브랜드의 스토어는 새롭게 단장했고, 디자인 마이애미에서는 세계적인 아티스트와 협업한 오브제들을 만나볼 수 있었다. 그중 그녀의 눈을 사로잡은 아트 피스들을 먼저 소개한다. <아트 바젤 마이애미 2016>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더블유 1월 호를 통해 공개될 예정.

루이 비통은 디자이너 토쿠진 요시오카의 작품과  캄파냐 형제의 퍼 코쿤 컬렉션을 포함한 오브제 노마드 전시를 선보인다. 디자인 디스트릭트의 스토어, 그리고 디자인 마이애미에서 동시에 개최되며 오는 2월 10일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디자인 디스트릭트에 위치한 로에베 스토어에서는 영국의 도예가 존 워드와 아일랜드 출신 화가 윌리엄 맥키온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전시는 오는 3월 31일 까지 계속될 예정.

마르니 마이애미 스토어의 외관은 초대형 #marnihappybirds 로 꾸며졌다. 매 년 크리스마스 시즌이 되면 기부를 위한 자선 프로젝트를 선보이는 마르니. 올해는 나무와 금속으로 만들어진 해피버드를 통해 발생한 수익을 인도의 난민 아이들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다.

_0008_07

마르니 디자인 디스트릭트 스토어 외관


밀란에서 활동하는 아티스트 크리스티나 셀레스티노와 함께 사랑스런 공간을 만들어낸 펜디. 부드러운 소재와 컬러를 사용해 펜디 역사상 최초의 이동식 VIP실을 위한 가구 컬렉션을 선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