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RLY_1024x1024

디자이너 캐롤(Carol)과 사라 파이론(Sarah Piron)이 2012년 런칭한 필레스 아 파파(Filles A Papa). 자매인 두 디자이너는 에슬레틱 무드를 모던하게 풀어내기를 누구보다 자신 있어 한다. 이번 16 A/W 시즌 <체리 문(Cherry Moon)>은 벨기에 테크노-트랜스 레이블인 ‘Bonzai Records’로부터 영감 얻어 인디 세션 뮤지션들의 룩으로 연출했다. 용, 얼룩말 무늬 패턴의 짧은 봄버 재킷과 큰 별 패턴 퍼재킷이 조금은 거친 90년대 뮤지션들을 떠올리는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