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쉐론 콘스탄틴의 새로운 캐주얼 워치, 오버시즈(Overseas)의 론칭을 기념한 스티브 맥커리(Steve McCurry) 사진전. 그리고 세계 곳곳을 여행하는 한 남자의 특별한 시선이 담긴 감도 높은 영상까지… 놓칠 수 없는 그 순간!

여행을 통해 얻게 되는 보다 원대한 비전과 혁신적인 발견을 담은 워치가 새롭게 탄생했다. 올해로 261년의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지닌 바쉐론 콘스탄틴이 내놓은 오버시즈 워치가 그 주인공. 우아함과 함께 실용성을 동시에 갖춘 이 워치의 탄생을 축하하며 특별히 준비한 것은 바로 사진전. 시계 다이얼의 열두 시간을 상징하듯 세계 곳곳의 희귀한 열두 곳의 장소에서 저명한 포토그래퍼 스티브 맥커리가 포착한 순간은 그 자체로도 경이로움을 자아내는 동시에 워치의 태생적인 자유로움과 독창성을 강조했다. 가죽과 메탈, 러버 소재의 개성 어린 세 가지 스트랩을 통해 하나의 시계에 서로 다른 세 가지 스타일과 얼굴을 부여한 오버시즈는 6가지 전 모델이 새로운 인하우스 무브먼트를 장착한 것이 특징. 나아가 단순함의 미학을 담은 모델부터 복잡한 컴플리케이션을 갖춘 모델에 이르기까지 선택의 폭을 넓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