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의 잣대는 어쩌면 우리의 오랜 의식이 구축한 허상에 지나지 않을지도 모른다. 그 경계는 이미 무너지고 있다는 것을, 다섯 명의 사진가가 이미지 연작으로 포착했다.

VERS.2 포토그래퍼 홍장현

여성복, 혹은 남성복의 이분법적 규정은 의미를 잃었다. 남자와 여자가 함께 입는다는 뜻의 유니섹스 또한 구태의연한 표현이 되었다. 타고난 성과는 별개로 주어진 상황과 기분에 따라 패션의 성별을 스스로 결정하는 것, 바로 젠더 플루이드 시대다.

04-110

드레스는 S=YZ, 가터벨트와 검정 레이스 스타킹은 Wolford, 슈즈는 Saint Laurent 제품. 오른쪽 모델이 입은 타이 장식의 빨강 셔츠는 Sonia Rykiel, 가터벨트와 검정 레이스 스타킹은 Wolford, 슈즈는 Saint Laurent 제품.

02-142

실크 소재의 코르사주가 장식된 포인티드 토 펌프스와 스트랩 슈즈는 Roger Vivier 제품.

05-070

스웨이드 소재의 벨티드 코트는 Celine, 굽에 진주가 장식된 뮬은 Chanel 제품.

03-086

왼쪽 모델이 입은 레오퍼드 셔츠는 Saint Laurent 제품.

01-024

금색 메탈 뱅글은 Saint Laurent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