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시즌을 맞아 더 모호하고 더 자유로운 방식으로 진화하고 있는 젠더 블렌딩 열풍. 올가을 아이템을 중성적 분위기로 연출하는 스타일링 팁 4가지.

1 완성

왼쪽ㅣ아방가르드한 셔츠는 크래그 그린 by 분더샵 제품. 79만원. 트렌치코트 디테일 랩스커트는 드리스 반 노튼 제품. 가격 미정. 팬츠는 구찌 제품. 81만원. 신발은 루이 비통 제품. 1백만원대. 목에 건 가방은 펜디 제품. 1백9만원. 오른쪽ㅣ자수 장식 블라우스는 드리스 반 노튼 제품. 가격 미정. 뷔스티에는 H&M 스튜디오 제품. 6만9천원. 가죽 팬츠는 마르케스 알메이다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1백89만원. 부츠는 루이 비통 제품. 2백만원대. 미니 참 장식 클러치 프라다 제품. 80만원대.

예측 불허 레이어드

고정관념을 뒤엎은 다양한 레이어드 아이디어를 통해 남성적이면서 동시에 여성적인 터치를 불어넣을 수 있다. 남성의 경우 트렌치코트 장식을 차용한 랩스커트나 전통적인 킬트 스커트가 떠오르는 주름 스커트를 지극히 평범한 셔츠, 팬츠 룩 위에 레이어드해 중성적인 포인트로 연출하면 좋다. 여성은 레이스로 대표되는 속옷이라는 편견을 거두고, 슈트의 핀 스트라이프 패턴으로 사토리얼적 멋을 강조한 뷔스티에를 매치하면 관능적이고 매혹적인 뷔스티에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할 수 있을 것.

 

2 완성

왼쪽ㅣ벨트 장식 코트는 루이 비통 제품. 가격 미정. 터틀넥 톱은 디올 제품. 가격 미정. 통 넓은 팬츠는 H&M 스튜디오 제품. 8만9천원. 모자는 구찌 제품. 48만5천원. 오른쪽ㅣ블루종은 생로랑 제품. 3백만원대. 터틀넥 톱은 디올 제품. 가격 미정. 데님 팬츠는 사이먼 리 by 분더샵 제품. 가격 미정. 모자와 장갑은 구찌 제품. 모자 48만5천원, 장갑 가격 미정.

강인하고 부드럽게

중성적인 스타일링을 위해선 실루엣을 활용하는 방법에 주목해야 한다. 생로랑 남성 컬렉션이나 베트멍 런웨이에서 어깨를 한껏 움츠린 채 등장한 모델들을 떠올려보라. 가녀린 상체를 강조하는 아우터 스타일에 넉넉하고 유연하게 떨어지는 하의 실루엣을 대비되게 연출하는 것이 중요하다. 강인한 남성성과 부드러운 여성성이 공존하도록 하려면 아우터 안에 보일 듯 말 듯 화려한 패턴의 톱이나 카디건이 살짝 드러나도록 함께 연출하면 좋다.

 

3 완성

왼쪽ㅣ셔츠, 팬츠, 모자는 모두 프라다 제품. 가격 미정. 리본 타이는 구찌 제품. 가격 미정. 초커는 샤넬 제품. 가격 미정. 오른쪽ㅣ블랙 셔츠, 팬츠는 질 샌더 제품. 가격 미정. 스카프는 H&M 스튜디오 제품. 4만9천원. 모자는 프라다 제품. 가격 미정. 리본 타이는 구찌 제품. 가격 미정. 체인, 금색 초커는 루이 비통 제품. 각각 1백만원대.

리본 혁명

자수 장식 슈트, 실크 셔츠에 리본 타이를 연출한 구찌, 남성다운 검정 테일러드 슈트에 평범한 보타이 대신 커다란 리본 장식을 선택한 디올 옴므 컬렉션. 이처럼 귀여운 소녀 내지는 로맨틱한 무드가 떠오르는 리본을 남성에게, 심지어 슈트에 적용하는 변화가 감지됐다. 이는 여성에게도 유효하다. 로버트 메이플소프가 촬영한 패티 스미스의 모습을 떠올리며 남성적인 셔츠나 슈트 룩에 리본을 타이 삼아 활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4 완성

왼쪽ㅣ트위드 소재 케이프는 샤넬 제품. 가격 미정. 코트는 디올 제품. 가격 미정. 와이드 트레이닝 팬츠는 골든 구스 딜럭스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72만8천원. 허리에 두른 카디건은 구찌 제품. 6백28만5천원. 신발은 디올 제품. 가격 미정. 오른쪽ㅣ빈티지풍 코트는 미우미우 제품. 가격 미정. 스트라이프 톱은 샤넬 제품. 가격 미정. 팬츠는 골든 구스 딜럭스 by 10 꼬르소 꼬모 제품. 72만8천원. 입체적인 꽃 장식 백팩은 펜디 제품. 3백35만원. 부츠는 샤넬 제품. 가격 미정.

위, 아래, 위위, 아래

반전의 멋이야말로 젠더리스 룩을 연출하는 가장 큰 재미가 될 수 있다. 성의 경계가 허물어진다는 기본적인 관점을 자유자재로 활용할 수 있으니 말이다. 반짝이는 유색 보석이나 진주가 장식된, 극도로 화려한 코트에 유니섹스 스트리트 스타일의 트레이닝 팬츠를 매치하는 식이다. 남녀 구별이 없는 베트멍의 트레이닝복 스타일링과도 일맥상통한다. 여성다움과 남성다움을 오가는 수위조차도 특별한 기준 없이 마음대로 연출할 수 있다는 것이 젠더 블렌딩 스타일의 묘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