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F/W 시즌 주목해야 할 다섯 가지의 뷰티 키워드.

02-WH 1024-F3

Lip Temptation
이 시대의 뷰티를 핵심적으로 담아내기에 가장 적당한 건 과연 무엇일까? 사람마다 정의는 다르겠으나 “왜 입술이 마음을 대변한다는 사실은 인정하지 않지요?”라는 마드무아젤 샤넬의 명료한 정의라면 어떨까? 여자의 입술, 그리고 립스틱이 주는 아름다움에 매료되지 않거나 반기를 들 사람은 없을 테니 말이다. 그중에서도 클래식과 모던의 양면성을 모두 담아내며 시대를 초월하는 빨강이야말로 립 컬러의 알파이자 오메가가 아닐지. 매 시즌 F/W 뷰티 트렌드의 터줏대감이 된 지 오래며, 시즌마다 미묘하게 농담을 달리해 지루할 틈이 없다. 막스마라에서 다양한 레드 립의 변주를 보여준 톰 페슈는 “메이크업을 하면서 모델들에게 가장 좋아하는 톤의 레드 립스틱을 고를 수 있게 했지요”라고 말했으니 동시대적인 클래식, 바로 립스틱 그리고 레드다.

160808_W_sse_3688 수정최종


Ace of Base

이번 시즌만큼 모델의 얼굴에서 각자의 개성이 드러나도록 신경 쓴 때가 있었나 싶을 정도로 메이크업 아티스트들은 쇼의 메이크업을 바탕으로 하되 모델 각자의 개성을 살리는 데 공을 들였다. 핵심은 바로 피부 표현. 메이크업 아티스트 리사 버틀러는“소 녀들만이 품은 표정에, 각자 자신의 최고의 모습이 무엇인지 알 수 있도록 표현했어요”라며 인위적이지 않은 피부 표현을 강조했다. 자연스러우면서 편안하게 느껴지는, 있는 그대로의 모습에서 매력 포인트를 찾아낼 수 있도록 말이다. 그러려면 이번 시즌에는 극명하게 대비되는 하이라이팅이나 컨투어링은 피해야 한다. 마치 내 피부처럼 피부에 얄팍하니 착 감기는 텍스처의 파운데이션부터 찾자

160810_W_sse4548 완성 2

Black Beauty
“블랙은 이제 더는 평범한 스모키 아이 위에만 머무르지 않는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톰 페슈는 피카소의 조각품 전시회에서 영감을 받은 구조적이며 예술적인 감성의 아이라인을, 다이앤 켄달은 마크 제이콥스의 백스테이지에서 다양한 농담과 자유로운 터치의 블랙 아이를, 그리고 디올 쇼의 피터 필립스는 독이 서린 듯 블랙에 가까운 플럼 컬러를 입술에 올렸다. 이렇듯 이번 시즌 블랙의 표현대는 거의 무한대에 가깝다. 여기서, 당신이 준비해야 할 또 하나의 도구는 세상의 모든 블랙을 움츠림 없이 마주할 담대함이다.

02-WH 0937-F2

Brow Recipe
“거친 아이 브로의 모습으로 다시 돌아갔어요. ”앤 드뮐미스터의 백스테이지를 책임진 메이크업 아티스트 린제이 알렉산더의 말처럼 잘생긴 눈썹의 시대가 귀환했다. 마치 원래 모양 그대로인 양 눈썹의 결이 고스란히 살아 있으되 눈썹산의 커브는 살려 중성적인 듯 여성스러운 요소를 놓치지 않았다. 어디 백스테이지에서뿐이랴? 뷰티 브랜드들은 모두 합심한 듯 각양각색의 아이 브로 제품을 쏟아내고 있는 중이다. 납작한 펜슬 타입은 기본이요, 눈썹용 젤과 왁스, 눈썹을 고정시켜주는 픽서 그리고 다채로운 컬러의 브로 마스카라까지, 지금은 눈썹 전성시대다.

160808_W_sse_3763 수정최종
Glittering Moments
글리터 혹은 메탈릭 컬러의 팔레트를 화장대에서 치우려 했다면 당장 멈추자. 지난 S/S 시즌의 반짝이는 터치는 여전히 유효하니까! 아니 보다 더 다채로워졌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발 갈란드는“ 글리터는 룩에 재미를 주는 최고의 요소예요”라고 말한다. 완벽하게 깨끗한 얼굴에 재미를 더하기 위해 은빛 글리터로 눈썹 밑이나 속눈썹, 혹은 눈두덩을 가로질러 라인을 그려주는 거다. 물론 이렇게 볼드한 반짝임만 있는 건 아니다. 손가락을 이용해 입술 윤곽을 따라 하이라이터를 바르면 입술의 볼륨과 색감이 풍부하게 살아나며, 마스카라를 여러 겹 발라 투박해진 속눈썹 위에 글리터를 올리면 그야말로 시선 집중이다. 반짝임의 흔적을 제대로 보여주고 싶다면 실버 혹은 화이트를, 우아함을 포기할 수 없다면 골드 톤이 제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