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차드 밀, 아티스트 시릴 콩고와 역사적인 콜라보를 선보인다.

리차드 밀의 RM 68-01 투르비용 시릴 콩고(Cyril Kongo)가 새로운 와치 메이킹의 역사를 써 나갈 전망이다. 진정한 ‘손목 위의 예술 작품’이라는 찬사를 받은 RM 68-01 투르비용 시릴 콩고는 스트리트 아티스트의 무한한 예술 세계를 처음으로 타임피스 무브먼트의 한 가운데에 구현해 냈다.

콩고 “나의 근원은 그래피티입니다. 모든 작업의 출발점이기도 하죠. 나는 거리에서 배웠고, 그 곳의 그래피티는 내게 그림 학교였어요. 그렇기에 다른 곳에 눈을 돌려도 항상 내 여정이 시작된 거리에 남아 있어야 함을 느낍니다. 거대한 벽, 캔버스 혹은 또 다른 형태의 표면 어디든 간에 그래피티는 특유의 코드를 가진 언어인 동시에 글쓰기의 형태로 존재합니다. 그래서 저는 단 하나의 공간이나 혹은 특정한 표면에만 집착하는 화가는 아닙니다.”

세계적으로 시릴 콩고(Cyril Kongo)라는 애칭으로 잘 알려져 있는 그래피티 아티스트 시릴 판(Cyril Phan)은 1969년생으로 현재 파리에 거주하고 있다. 제도권 교육을 받지 않은 그는 독학으로 자신을 완성시킨 예술가로서 불과 10여년 만에 프랑스뿐 아니라 유럽, 그 외 지역에서까지 예술 및 문화계의 정점에 올랐다. 철저히 다져진 기본기에 MAC CREW(*그래피티 콜렉티브) 20년 넘게 회원으로 활약한 경력까지 더해져 그는 이제 전 세계적으로 전설의 그래피티 화가로 불리운다. 커리어를 쌓는 동안 예술적 비전과 접근을 더욱 개발하고 확장시켜, 단순히 그래피티로만 정의하기 어려운 자신만의 예술적 성숙도를 더해 왔으며, 본질적으로 프레스코와 벽화에 주로 영감을 받은 그의 작품들은 그래피티를 하나의 장르로 변모시켰다는 평을 받는다.

리차드 밀과 시릴 콩고의 우연한 만남은 곧 아트 프로젝트로 이어졌다. 콩고는 생애 최초로 고도의 와치 메이킹의 세계로 진출하여 한정판 RM 68-01 투르비용 시릴 콩고라는 결과물을 만들어 내었다. 이 타임 피스는 단순한 협업의 산물이 아니라 시릴 콩고가 만들어 가는 예술 세계의 맥을 잇는 작품이다. 각각의 피스는 아티스트가 직접 마이크로 스프레이라는 화구를 사용하여 손으로 작업함으로써 각각의 피스마다 유니크한 작품으로 탄생시켰다.

콩고 “이 시계를 제작하기 위해 특수 도구를 개발해야 했고, 개인적으로는 1년여 기간 동안 5 cm2 정도 밖에 되지 않는 시계 위에 페인팅을 할 수 있도록 연습했습니다. 어떤 부품은 길이가 몇 밀리미터밖에 안 됐고, 더 작은 것들도 있었죠. 시각적 효과를 극대화 하기 위해 직접 부품 위에 레터링 작업을 했습니다. 또한 동시에 페인트를 너무 많이 사용해서 무브먼트의 밸런스가 깨지지 않도록 신경 써야 했죠. 마치 이미 완성된 자동차의 섀시나 엔진, 피스톤 부품들을 페인팅하는 기분이었어요.”

시계의 백케이스에는 투르비용 무브먼트 베이스 플레이트의 중심부 형태가 보이는데 마치 벽에다 대고 물감을 뿌린 듯한 모습이다. 또한 시계의 앞면에서 보이는 무브먼트 브릿지들은 활처럼 아치 모양을 이루면서 각각 다른 방향으로 뻗어 나가는 형태로, 길거리 벽화에서 보이는 거친 붓질을 연상시킨다. 블랙 세라믹 베젤, NTPT 카본 케이스 밴드를 사용하였으며, 케이스는 9시에서 3시 방향으로 두께가 얇아지고, 12시와 6시 사이 역시 높이 차를 두어 비대칭적 디자인을 완성하였다. RM68-01 은 탁월한 타임키핑 기술을 활용하여 시각 예술과 기계식 정밀함의 균형을 찾아낸, 표현의 정점을 이루는 제품이다. 전 세계 30개 한정 수량으로 제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