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둣방을 찾을 그날까지, 줄기차게 신어야 할 이번 시즌 새 신발들.

3 숙녀에게

1. 숙녀에게 크리스털 장식의 스트랩으로 포인트를 준 빨강 슬링백 슈즈는 디올 제품. 1백만원대.

2 복슬복슬

2. 복슬복슬 핑크 시어링 플랫폼 슬리퍼는 펜디 제품. 1백38만원.

5 신는 조형물

3. 신는 조형물 큼직한 구멍이 인상적인 굽의 투톤 슈즈는 마르니 제품. 1백25만원.

1 실버스타

4. 실버 스타 견고한 굽과 지퍼 장식이 특징인 간결한 실버 부티는 보테가 베네타 제품. 가격 미정.

4 진짜 사나이

5. 진짜 사나이 다양한 컬러가 조합된 뱀가죽 패치워크 앵클부츠는 버버리 제품. 3백원1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