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은 가득히>의 마르쥬, <브루클린>의 에일리스, <여름이야기>의 마고… . 50~60년대 영화 속 여주인공들을 떠올리게 하는 사랑스러운 레트로 수영복의 향연.

LISA MARIE FERNANDEZ @lisamariefernandez
해외 직구 사이트에서 열광적 지지를 얻고 있는 리사 마리 페르난데즈는 청키한 지퍼, 3단 컷아웃 장식, 오프숄더 비키니 톱 등 기존 수영복에서 볼 수 없던 다양한 스타일로 수영복의 신세계를 열었다. 우아함이 깃든 원숄더 러플부터 네오프렌 소재까지 여러 요소를 접목한 컬렉션은 태닝을 즐기는 이부터 서퍼들까지 모두에게 유효한 컬렉션이 될 듯.

SOLID & STRIPED @solidandstriped
한국에도 마니아가 꽤 있을 것으로 짐작되는 솔리드 앤 스트라이프. 솔리드와 줄무늬, 깅엄 체크 정도만 사용하는 브랜드로 웨스 앤더슨 식의 로맨틱한 레트로풍 컬러 팔레트, 심플한 라인이 조화를 이룬다. 올 시즌에는 영국의 스타일 아이콘 포피 델러빈과 협업한 수영복도 선보인다.

RACHEL COMEY

RACHEL COMEY

RACHEL COMEY @rachelcomey
뉴욕에서 아트를 전공한 레이첼 코미의 수영복은 추상적 프린트, 살짝 봉긋한 모양의 비키니 톱, 하이웨이스트 바텀이 주를 이루는데, 영화 <브루클린> 속 코니아일랜드 해변의 달콤한 풍경이 떠오른다. 매우 편안하고, 담백하게 다가오는 컬렉션이 인상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