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취가 강해지고 향의 발산을 높이는 계절인 여름은 향 속에 숨은 또 하나의 얼굴이 드러나는 때다. 뻔하다고 생각했던 향이 보다 관능적이거나 잘 다듬어진 듯 세련되게 다가오는 그런 계절이라는 얘기다.

숫자

1 Bottega Veneta 놋 오 플로럴
로즈와 피오니의 로맨틱한 꽃향에 머스크가 더해져 우아한 여인을 연상시킨다. 50ml, 159천원.

2 Guerlain 아쿠아 알레고리아 리몬 베르드
열대과일의 달콤함과 이슬 맺힌 풀향이 만나 가볍지만은 않은 시트러스의 향취를 느끼게 해준다. 75ml, 93천원.

3 Prada 아쿠아레스 인퓨전 디 프라다 베티버
아침 이슬을 잔뜩 머금은 풀과 나무를 연상시키는 신선한 향이 매력적이다. 100ml, 155천원.

4 L’Occitane 버베나 오드뚜왈렛
프로방스 지방의 찬란한 햇살이 연상되는 시트러스 향이 경쾌하다. 100ml, 75천원.

5 Serge Lutens 로드빠이으
뜨거운 태양 아래 젖은 청초한 풀이 연상되지만 실크처럼 부드럽다기보다 가죽처럼 거친 남성적인 뉘앙스를 풍기는 향수. 묵직하게 남는 여운 또한 인상적이다. 50ml, 142천원.

6 Creed 에롤파
바다의 향기로 시작해 베르가모트의 풋풋함과 레몬의 상큼함이 마치 지중해 바닷가에서의 여유로운 한때를 상상하게 만든다. 75ml, 348천원.

7 Tom Ford 베네시안 베르가못
톡 쏘는 베르가모트의 고급스러운 풀 내음을 시작으로 시트러스와 플로럴의 향기가 코끝을 언뜻 스치고 지나간 뒤 찾아오는 묵직한 우디 향이 끈적이지 않는 담백한 관능미를 느끼게 해준다. 50ml, 27만원.

8 Aerin 아이리스 메도우
코끝을 새콤달콤하게 스치는 만다린과 블랙커런트 향이 전원의 여유로움을 연상시키는 향수. 50ml, 14만원대.

9 Gucci 길티 오 뿌르 팜므
스파클링 와인처럼 톡 쏘는 플로럴 향이 인상적이다. 라일락의 달콤함 꽃 내음에 머스크가 더해져 파우더리한 잔향으로 마무리된다. 75ml, 157천원.

10 Byredo 슈퍼 시더
촉촉하게 젖은 듯한 삼나무 향이 연필을 깎던 어린 시절의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묵직하면서 담백한, 흔치 않은 향을 찾고 있다면 이 향이 좋은 답이 될 듯. 50ml, 185천원.